2018.8.14 화 11:51
> 뉴스 > 사회/환경 > 사건/사고
     
가출아동 성매매시킨 인면수심 20대 부부 등 검거
앱으로 위치추적, 도망가면 다시 잡아와 폭행 … 원룸•모텔 가두고 감시
[673호] 2016년 07월 22일 (금) 20:32:26 김보라 bora1007@naver.com
   
 

가출 청소년을 유인해 강간한 후 성매매시키고 대금을 가로챈 20대 부부 등 일당이 경찰에 잡혔다.

광양 경찰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8) 씨와 부인 B(20) 씨 등 9명을 적발해 이 가운데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C(17)군은 지명수배, 나머지는 불구속 입건했다. 또 경찰의 추적을 피해 도주한 성매매일당에게 렌트카와 휴대폰, 잠자리를 제공한 일당 2명도 추가로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2015년 1월부터 올 2월까지 아르바이트 명목 등으로 15~20세에 이르는 가출한 여성 청소년 6명을 데려와 성매매에 이용하고 대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가출한 여성 청소년을 직접 유인하거나 소개해 주는 사람에게 사례금 100만원을 주는 방법으로 가출한 여성 청소년을 모집했다.

성매매 일당은 가출 여성 청소년을 광양과 순천 원룸이나 모텔에서 도망가지 못하도록 감시하고 숙식을 시키면서 ‘조건만남’어플을 이용, 성매수남을 구해 자동차로 가출 청소년을 순천과 여수·광양·목포로 싣고 다니면서 성매매시키고 성매매 대금도 모두 가로챈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주범인 A씨는 모집한 여성 청소년을 데려올 때마다 강간하고, A씨 부인인 B씨는 이들을 성매수남에게 데려가기 전 화장을 시키고 옷을 제공하는 등 몸단장을 시켰으며 이들에게 성매수남을 응대하는 방법까지 교육했다. 성매매 일당은 이들이 성매매를 똑바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과 협박을 일삼은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심지어 이들 일당은 피임약을 여성 청소년들에게 강제적으로 복용하도록 하면서 “도망가면 끝까지 쫓아가 잡아온다”“성매매한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겠다”“경찰에 신고하면 성매매한 혐의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 등 이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감시하고 도망가더라도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게 했다.

이들 일당은 여성 청소년이 도망갈 것에 대비해 집이나 친구들의 연락처를 알아놓거나, 위치추적 앱을 통해 피해자들을 관리했다. 실제로 피해 여성 청소년 한명이 도망가자 주변인들을 여러 차례 협박한 뒤 피해자를 다시 데려와 폭행하고 성매매에 이용했다.

경찰조사결과 20대 부부는 동종 전과는 없었지만 다른 전과를 갖고 있으며, 슬하에 자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여성 청소년 중 1명은 친부의 강간·강제추행·성적 학대를 견디다 못해 가출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이 가출 청소년을 찾는 과정에서 성매매 피해를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현재 해당 청소년의 친부는 구속된 상태다.

경찰은 여성, 아동,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이용한 불법행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LF스퀘어 내 이마트 노브랜드,
현장속으로 - 광양보건대, 공영형
광양제철소, 봉사가 맺어 준 특별
광양시 학교급식 모범사례… 인근
올해 광양시민의 날, 입장식 생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