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15:07
> 뉴스 > 사회/환경 > 사건/사고
     
‘성매매 여성 공급’폭력배•보도방 업주 15명 검거
[685호] 2016년 10월 28일 (금) 22:01:35 김보라 bora1007@naver.com

광양 지역의 유흥업소에 여성접객원을 공급하면서 공갈·협박과 업무방해를 일삼은 폭력배와 보도방 업주가 무더기로 검거됐다.
 

광양경찰은 유흥업소 여성접객원 공급권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업주 17명을 상대로 갖가지 행패를 부린 김모(46)씨 등 15명을 상습협박·공동협박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김씨 등은 2014년 9월께‘광양보도방연합회’를 결성한 뒤 최근까지 독점 운영하면서 광양 일대 유흥업소에 여성접객원을 공급하고 소개비 명목으로 1인당 일비 3만원을 받는 등 등록되지 않은 유료직업소개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업주들이 자신의 접객원을 이용하지 않을 경우“영업을 하지 못하게 하겠다”며 협박했으며, 일부 업소를 찾아가 고함과 행패를 부려 손님들을 쫓아내는 등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입건된 보도방 업주 중에는 광양 모 조직폭력단 소속 행동대원 2명과 시민 불안을 야기하는‘동네 조폭’ 3명이 포함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흥업소 업주들이 장기간 피해를 당하고 있으면서도 신고하지 못하고, 진술도 소극적이었던 점, 보도방연합회의 보복을 두려워 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생활의 향기-병동 24시
시 읽는 월요일
자동차 신소재•부품산업
재경광양시향우회 여성회 내장산
“더욱더 많이 사랑하고, 살기 좋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