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15:07
> 뉴스 > 교육/문화 > 문화
     
시 읽는 월요일
[728호] 2017년 09월 08일 (금) 18:23:02 광양뉴스 webmaster@gynet.co.kr

익는다는 말

   

詩. 김향숙

 ㆍ광양문인협회 회원

산 빛깔이 익어갑니다.

하늘빛이 익어갑니다.

그런 여름 하루, 매실을 담았습니다.

매실 향이 익어갑니다.

핑계 삼아 친구를 불렀습니다.

낯익은 얼굴 보니 반가운 수다가 익어갑니다.

잘 익은 웃음에서 매실 향이 납니다.

그렇게 사람도 익어갑니다.

광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생활의 향기-병동 24시
시 읽는 월요일
자동차 신소재•부품산업
재경광양시향우회 여성회 내장산
“더욱더 많이 사랑하고, 살기 좋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