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09:56
> 뉴스 > 자치행정
     
광양항 경쟁력 강화, 7년 안에 승부난다
항만공사, 내년부터 투자 가능…정치권, 정부 설득 적극 나서야
[731호] 2017년 09월 29일 (금) 09:49:13 이성훈 sinawi@hanmail.net

광양시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일원에 광양항 경쟁력 강화 기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시는 광양항 기반시설 관련 정책을 정부에 요청할 계획인데 정치권과 여수광양항만공사의 적극적인 노력이 함께 요구되고 있다.

시는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광양항에 부두개발 및 현대화, 항로정비, 정비보강 등 4개 분야 9개 사업을 추진, 광양항 경쟁력 강화 기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정부가 해운 조선에 4개 분야 15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인데 광양항과 관련된 사업이 9개 사업이다. 사업비는 전체 사업비 2조 7702억원 중 9195억원으로 33%에 해당한다.

포스코와 석유화학공단 등 국가 기반 산업의 요충지인 광양항의 체계적 개발을 통한 항만시설의 전략적 활용이 필요하지만 광양항은 1998년 개항 이후 인프라 투자가 미흡했고 시설과 장비의 대대적 개보수가 시급한 상황이다.

항만공사는 특히 2011년 컨부두공사에서 항만공사로 바뀌면서 1조 4000억원 가량의 빚을 떠안았다. 최근 1조원을 상환해 앞으로 투자 여력을 갖춘 만큼 내년부터는 적극 투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문재인 정부가 해운 조선상생을 통한 해운강국 건설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대통령 역시 광양항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 광양항의 전망은 비교적 밝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부두와 화물창출 기반조성 사업을 살펴보면 우선 컨부두 3-3차 매립지에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조성면적은 63만㎡, 사업비 1330억원으로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세 둔화와 정체로 부두개발 수요가 없어 부두가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곳을 항만배후단지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컨부두 동측배수로 호안 내 항만배후단지 조성도 눈길을 끈다. 이 사업은 배수로 정비사업으로 조성된 부지를 항만배후단지로 지정·개발한다는 내용인데 이를 통해 부두를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대형선박 입출입 항로 정비사업도 필요하다. 특정 해역 내 암초를 제거하고 항로 직선화로 해상교통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원료부두 35만톤급 선박의 원활한 입출항을 위해 항로폭을 480m에서 570m로 확장하고 증심 준설(큰 배가 들어오도록 바닥을 파내는 것)도 22m에서 23.5m로 깊이를 늘린다.

시는 그동안 지역에서 꾸준히 제기된 컨부두 서측 배후단지내 냉동 냉장 창고 건립과 동서측 배후단지 154kv 전력공급시설 설치, 해양산업클러스터 지정 및 운영 활성화 사업 또한 꾸준히 제기해 계획했던 사업들을 현 정부에서 최대한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에 광양시와 정인화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등 정치권 세 축과 항만공사가 더욱더 머리를 맞대고 광양항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를 설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류현철 철강항만과 제철항만팀장은 “항만공사도 그동안 빚 갚기에 급급해 항만 투자할 여력이 없었지만 내년부터 상황이 좋아져 적극적인 투자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현 정부도 광양항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 광양항이 경쟁력을 갖추기에 좋은 시기가 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2광양 하나님의 교회
이삼식 광양JC 특우회장
좌회전 차량 감지센서‘감응신호’…
광양항운노조 제품 8반
‘맹탕’행정사무감사…눈치만 본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