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0 수 09:16
> 뉴스 > 광양장터 > 신설상가
     
<신설상가> 바다향 물씬 느껴지는‘쭈꾸미의 참맛’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곳
쭈꾸미전문점 ‘알쌈 쭈꾸미 살롱’
[741호] 2017년 12월 15일 (금) 18:01:52 이정선 기자 ljsbabara@hanmail.net
   
 

쫄깃~쫄깃한 식감을 가지고 있는 쭈꾸미는 몸에 좋은 효능이 많다.

첫 번째, 쭈꾸미는 지방이 매우 적어 칼로리가 낮으면서 우리 몸에 꼭 필요한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다.

두 번째, 타우린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간장의 해독기능을 강화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여주며 근육의 피로회복을 도와준다.

세 번째, 쭈구미에는 DHA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두뇌발달에 좋다.

네 번째, 쭈꾸미에는 철분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빈혈에 좋다.

   
 

다섯 번째, 쭈꾸미의 먹물 속에는 항암작용과 위액분비의 촉진작용을 도와주는 물질이 있어 옛날 어촌에서는 쭈꾸미 먹물을 이용하여 치질을 치료했고, 여성들의 생리불순을 해소하는 데에도 탁월한 효능이 있다고 한다.

이렇게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쭈꾸미를 퓨전요리로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고규빈 대표가 창업한‘알쌈 쭈꾸미 살롱’이다.

   

고규빈 대표

고규빈(38세) 대표는“장모님이 여수분이신데 요리를 맛깔나게 잘하셔서 요리 비법을 전수 받았다”며“창업준비를 하면서 장모님 도움을 받아 쭈꾸미를 주재료로 하여 여러 가지 요리를 연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다양한 요리에 감초처럼 들어가는‘양념 소스’가 있는데 몸에 좋지않은 캡사이신과 목초액을 넣지않고 건강한 재료를 사용하여 ‘알쌈 쭈꾸미 살롱’만의‘천연비법 소스’를 만들었다”며“ ‘알쌈 쭈꾸미 살롱’에서는 그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다양한 요리와 맛이 있다”고 자신했다.

그의 말처럼‘알쌈 쭈꾸미 살롱’에서는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는데 그 중 쭈꾸미를 알쌈에 얹어 김과 마늘을 넣어 싸먹으면 입안 가득 날치알이‘톡 톡’ 터지면서 맵고 고소한 쭈구미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알쌈 쭈꾸미’가 인기다. 여기에 매운맛을 식혀 줄‘묵사발’은 겨울철에 먹어도 별미다. 또한 칼칼한 국물과 탱글한 쭈꾸미를 함께 섞어 만든‘쭈꾸미 연포탕’은 싱싱한 해산물과 함께 뜨끈하게 즐길 수 있다. 사이드 메뉴도 살롱먹물피자, 살롱퐁듀, 까르보떡볶이, 참치주먹밥, 살롱돈까스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특히 고 대표는“‘행복한 점심’이란 메뉴가 있는데 철판쭈꾸미, 샐러드, 묵사발, 계란찜, 된장국, 볶음밥, 살롱피자나 까르보떡볶이, 아메리카노를 모두 먹는데 단돈 1만원에 즐길 수 있다”며“행복한 점심 메뉴를 통해 바쁜 현대인들이 조금이나마 힐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통큰 사장님의 서비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음식을 먹은 후 페이스북, 인스타 등 SNS에 후기 사진을 올리면 음료를 서비스로 제공하고, 매장에 와서 쭈꾸미를 포장해가면 1인분 포장시 1인분 더 서비를 준다고 하니 가정에서도 쭈꾸미 요리를 즐겨보길 권한다.       이정선 기자

 

▶ 문의 : 061-793-4452

             010-2014-1445

▶ 위치 : 광양시 사동로 66

             (주공2차아파트 근처)

▶ 영업시간 : 오전 11시 30분~새벽 2시

이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광양신문, 6.13 지방선거 개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광양
정현복 시장 재선 성공 “전남 제
광양시장후보
장석웅 도교육감 후보, 광양 맞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