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15:33
> 뉴스 > 교육/문화 > 문화
     
시 읽는 월요일
詩. 김은우
[743호] 2017년 12월 29일 (금) 19:13:16 광양뉴스 webmaster@gynet.co.kr
   
 

•광주에서 출생.1999년 <시와 사람>으로 등단. 광양문인협회회원

•시집으로 <바람도서관>, <길달리기새의 발바닥을 씻겨주다가 보았다> 가 있음. 2015년 전남문화예술재단기금 수혜

 

숲의 목록

 

병정들은 벌거벗은 채 서 있다

푸른 머리엔 흰 모자를 쓰고 있다

 

겨울이 숲을 움켜쥐고 흔든다

바람이 병정들을 후려친다

 

나는 어려운 질문을 들고

숲을 오른다

 

도처에서 나를 끌어당기는 것들

 

자라지 않는 독버섯

축축한 빈 상자

고양이 시체

 

어젯밤에 내린 눈이 녹아내리고

병정들의 흔 모자가 날아간다

 

나는 으르렁거리며 달려올

티라노사우르스를 기다린다

 

길은 사방으로 열려 있다

숲의 저 너머에도 길이 열려 있다

 

다가가면 푸드득 달아나는

몇몇 새들이 숲을 지키고 있다

 

흰빛이었던 숲이 푸른빛으로

서서히 변해간다

광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엄마들이 뿔났다… 중국알루미늄공장
골프장 건설, 순조롭게 진행 중
최예슬 의사국 속기 주무관, 농촌
<현장에서> 울먹이고 탄식하는‘엄
미혼모 된 원어민교사, 안타까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