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15:33
> 뉴스 > 도정소식
     
순천시, 불법 도장시설 적발·처벌 의뢰
자동차 외장관리 전문업체 5곳‘덜미’
[744호] 2018년 01월 05일 (금) 18:55:21 이성훈 sinawi@hanmail.net

순천시 환경특별사법경찰은 지난해 11월 21일부터 자동차광택, 코팅, 덴트 등 영업하는 업소 31개소에 대해 집중 단속, 무허가 도장을 해온 업소 5곳을 적발, 수사 후 검찰에 송치했고 경미한 업소는 현장 시정조치 했다고 밝혔다.

단속 결과 도장작업시 발생하는 VOC(휘발성유기화합물질)나 먼지를 적법한 방지시설로 유입시키지 않고 땅속에 있는 정화조로 유입시키는 등 교묘한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업체를 포함해 적발된 5곳은 광택, 코팅, 외형복원 등 자동차외장관리 전문 업체들로 행정기관에 대기배출시설 설치신고를 하지 않은 채 무허가로 영업해 왔다.

특별사법경찰은“순천시는 순천만 습지를 비롯 국가정원 등을 보유한 생태도시로써 쾌적하고 청정한 대기질을 자랑한다”며“하지만 단속의 눈을 피해 청정 대기질을 위협하고 주택가에서 주민 생활에 불편을 주었던 소규모 불법 도장 업소가 이번 특별단속을 통해 퇴출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태상 환경보호과장은“이번 특별단속에 적발된 업체들은 대부분 생계형인 영세업체가 많아 아쉬움을 토로했다”면서“공공의 환경을 파괴하는 불법적인 오염행위는 누구든지 단속되어야 하며 이를 근절하기 위하여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엄마들이 뿔났다… 중국알루미늄공장
골프장 건설, 순조롭게 진행 중
최예슬 의사국 속기 주무관, 농촌
<현장에서> 울먹이고 탄식하는‘엄
미혼모 된 원어민교사, 안타까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