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14 화 11:51
> 뉴스 > 도정소식
     
전시에서 출판까지, 순천 할머니 늦깎이 작가 데뷔
순천한글작문교실 초등반, 서울서 전시•책도 출판
[764호] 2018년 06월 01일 (금) 18:50:08 이성훈 sinawi@hanmail.net
   
 

“나보고 작가 슨생이라잖어. 나보고 작가 슨생님이래.”

순천한글작문교실 초등반 수업 중, 공부를 하는 도중 하순자 학생(81세)이 쿡쿡 웃는다. 갑자기 왜 웃으시냐 여쭤보니, 저보고 작가 선생이라 했던 말이 떠올라서 절로 웃음이 나온다 대답하신다.

순천한글작문교실 초등반 학생들에게는 평생에 있어 잊지 못할 일들이 있었다. 그림 한 번 그려본 적 없었던 어르신들이 그림 수업을 받고, 각 자 한 권씩 그림책을 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서울에서 전시회를 열어, 전국에 팬을 만들었다.

서울 전시회를 본 10여개의 출판사에서 출판제의가 들어왔다. 한글을 배워 자기 이름을 쓰고, 표지판을 보는 것이 소원이라던 어르신들이 책을 출판하게 될 것이라고 그 누가 상상했으랴!

연락이 온 10여 곳의 출판사 중‘남해의 봄날’출판사와 이야기가 지속되었다.

지역의 콘텐츠를 기획하고,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로 출판하는 출판사이니만큼 기획의도와 어르신들의 이야기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남해의 봄날’출판사와 정식 계약은 지난 1일 체결했다.‘우리 할머니? 그려보니 솔찬히 좋구만’(가제)이라는 제목의 그림에세이로 출판할 예정이다.

순천시립그림책도서관은“출판계약에 관한 논의를 하던 중, 어르신들의 단체명을 뭐라고 할까 이야기하다가‘순천소녀시대’를 하면 어떻겠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나이는 살짝 많지만, 아직 열정이 가득한 순천 소녀들의 제2의 전성기를 응원하는 의미에서 모두가 동의했다. 순천소녀시대의 새로운 도전과 열정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순천한글작문교실 어르신들의 그림에세이는 내년 2월 안으로 만나 볼 수 있으며, 출판과 동시에 출판기념회와 전국순회전시를 연계할 계획이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로 가능하다. 문의 749-8892

이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LF스퀘어 내 이마트 노브랜드,
현장속으로 - 광양보건대, 공영형
광양제철소, 봉사가 맺어 준 특별
광양시 학교급식 모범사례… 인근
올해 광양시민의 날, 입장식 생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