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서울·포항은 대규모 투자, 광양만 소외하나”
“포스코, 서울·포항은 대규모 투자, 광양만 소외하나”
  • 이성훈
  • 승인 2018.06.08 19:02
  • 호수 7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헌 사업‘논란’…포스코“전혀 사실 아냐”

포스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추진 중인 사회공헌 사업을 놓고 광양시만 차별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광양지역문제연구소와 광양시청년연합회, 광양·동광양·광양만·광영상공인회는 지난 7일 시청 열린홍보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지역 차별적인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포스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서울시와 5000억 규모의 과학문화미래관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고, 포항시와는 2조5000억원이 투입되는 상생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15만 광양시민들은 환경오염으로부터 건강권을 잃으면서 참고 견디며 인내해 준 결과가 바로 광양시민을 무시한 처사로 나타난 것”이라며“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서울이 아닌 광양도 5000억 이상이 기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용재 광양지역문제연구소장은“포스코가 포항과 서울에 대규모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는데 우리는 아무 소식도 모르고 남의 잔치를 구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광양시민들은 왜 포스코에 이런 투자 요구를 하지 못하느냐”고 성토했다. 강 소장은 이어“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포스코에 투자 유치 요청할 의지가 있는지 확인할 것”이라며“광양시민들이 정당한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포스코 측은 사실이 아니다고 항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포스코가 서울시, 포항시와 양해각서는 체결했지만 비용에 대해 언급한 사실이 없다”면서“이들 단체들이 말하는 2조5000억원, 5000억원 주장은 전혀 근거없다”고 밝혔다. 양해각서 역시 그동안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확인한 것이고, 서울 과학문화미래관은 우리나라 대표도시인 서울에 상징적인 의미에서 건립하는 것이지 지역 차별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포스코는 관계자는“1조1000억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광양에 추진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지역 단체에서 주장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