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월요일
시 읽는 월요일
  • 광양뉴스
  • 승인 2018.06.08 19:16
  • 호수 7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詩. 오재화(광양시청)

          생명의 숲

 

태고의 멋스러움 간직한

백운산 천년의 숲

새 봄맞이 분주한

나무들 속삭임 따라

연두색 향기 짙어간다

 

뚝딱 뚝딱 숲을 깨우고

생명의 불꽃 다한 고목(枯木)에

따뜻한 숨결 불어넣는

아이들 손놀림

 

나무가 고이 간직한 추억을

되살려내는 천년의 쉼터

생동하는 초록의 울림을 안아

생명의 숲으로

나무가 걸어 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