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16:08
> 뉴스 > 자치행정 >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개표 현장에서
잠깐의 환호…희망에서 절망으로 울음바다 된 김재무 후보 선거사무실‘개표 현장’
[766호] 2018년 06월 15일 (금) 19:49:28 이성훈 sinawi@hanmail.net
   

이성훈

편집국장

지난 13일 저녁 김재무 후보 선거사무실에는 지지자들이 속속들이 몰려들면서 이번 선거에 대한 기대감 그대로 나타냈다.

캠프 관계자는“3%정도 이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며“조심스럽지만 우리 분위기가 상당히 좋다”고 전했다. 개표 초기 이같은 전망은 사실로 나타났다. 부재자 투표 진월에서 김 후보가 근소하게 앞선 것이다. 그 다음 태인동을 개봉했는데 이곳 역시 김 후보가 앞섰다.

여기에다 방송에서는 개표율 0.7% 상황에서 김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타나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박수를 치며 승리를 예감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옥룡·봉강 사전투표에서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하더니 종잡을 수 없을 정도로 표 차이는 확연히 나타났다.

금호동에서 조차 300여표 지는 것으로 나오자 사실상 승부는 그곳에서 결정되고 말았다. 내심 금호동에서 압도적으로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오히려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지지자들의 한숨은 곳곳에서 들려왔고 침묵이 이어졌다.

김 후보 관계자는“사전투표는 우리가 질 것으로 예상했다”며“본 투표를 개봉하면 결과는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격차는 갈수록 벌어졌다. 사전투표에서 이미 2000표 이상 차이가 나는 상황에서 도저히 따라잡을 곳이 없었던 것이다.

금호동 패배에 이어 면 지역부터 개표 상황이 속속들이 전해졌지만 지지자들의 얼굴은 굳은 채 침묵만 계속 됐다.

밤 9시 30분 경 캠프 관계자가 잠시 마이크를 잡았다.“이번 선거는 아무래도 어려울 것 같다. 조만간 김재무 후보가 나와 입장을 발표할 것이다”고 말했다.

10시 30분 경 김재무 후보는 선거 사무실에 나와 지지자들을 안으며 서로를 격려했다. 현장에 있던 지지자들은 대부분 눈물을 흘렸으며 분위기는 무겁게 가라앉았다.

이날 눈 충혈로 인해 양쪽 눈이 부은 김 후보는 마이크를 잡고 지지자들에게 결과에 승복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아직 개표가 많이 남았지만 승복할 때 인 것 같다. 지지자들께 너무나 감사하고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 후보는“제가 출마만 안했어도 여러분들께 이런 고생을 안 시켰을 텐데 너무 죄송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여러분께 받은 사랑과 도움, 제가 평생 마음속에 새기고 갚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지자들도 함께 울면서“후보님 힘내라!”를 외치며 응원했다. 김 후보는“이제 정치를 그만할 때인 것 같다”며“당선자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김재무 후보는 인사말이 끝난 후 뒤를 돌아 눈물을 닦았다. 함께 했던 지지자들도 대부분 눈물을 흘리며 선거 사무실은 울음바다와 김 후보에 대한 열렬한 응원이 이어졌다.

이종덕 선대위원장도“후보님, 지지자들과 함께 해서 행복했지만 결과가 너무 아쉽다”며 눈물을 흘린채 말을 잇지 못했다. 김 후보는 함께 있던 지지자들과 선거 관계자들 모두와 악수를 나누며 일일이 배웅하고 밤 11시경 캠프는 해산했다.

이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귀농에서 찾는‘안빈낙도(安貧樂道)
창간19주년 독자축하메시지
광양 출신, 구회근 부장판사‘영전
2018년 동광양농협 농업인 어울
창립 7주년 맞는 광양주조공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