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끝에서 퍼지는 물감 향기’…광양여성작가회 작품전시회 열려
‘손 끝에서 퍼지는 물감 향기’…광양여성작가회 작품전시회 열려
  • 김영신 기자
  • 승인 2018.06.15 19:58
  • 호수 7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까지, 광양역사관 기획전시실

짙푸른 녹음에 가슴이 설레는 6월, 광양 역사문화관이‘손 끝에서 퍼지는 물감 향기’라는 주제의 광양 여성작가회 작품전시회를 오는 30일까지 연다.

지역 여성 작가 30여명이 여성 특유의 섬세하고도 부드러운 터치로 담아 낸 풍경, 정물 등 서양화 30여점이 관람객을 맞는다.

김미령 회원은“광양 여성작가회는 그림을 좋아해서 출품이나 전시회를 통해 역량을 인정받은 작가들이 모인 단체로 바쁜 스케쥴 속에서도 한 달에 한 번 장애우들과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갖는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모임이다”며“이번 기획전시도 작게는 지역민과 크게는 광양을 찾는 사람들이 가슴이 따뜻해지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하고자 마련했으니 오셔서 평안한 시간을 보내고 가길 바란다”고 전시 소감을 전했다.

최창순 작가의‘꿈’이라는 작품을 유심히 들여다보던 관람객 A씨는“노란 병아리 7마리가 평화롭게 노니는 모습을 보니 아이들이 어릴 적 문구점 앞에서 사 온 병아리 생각이 난다”며“이젠 아이들이 자라 성년이 됐지만 그림을 보며 잠시 아이들의 어릴 적 예쁜 모습이 떠올라 뭉클해진다. 감성을 깨우는 아름다운 전시회라서 좋다”고 말했다.

광양 여성작가회는 지난 2007년 10월에 구성, 홈플러스에서 열린 창립전시회를 시작으로 매년 정기전을 비롯해 영·호남미술교류전, 전주여성작가회교류전 등 꾸준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