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7 월 11:53
> 뉴스 > 교육/문화 > 문화
     
<시 읽는 월요일> 가을 언저리
詩. 박희순
[780호] 2018년 10월 05일 (금) 19:17:38 광양뉴스 webmaster@gynet.co.kr

       가을 언저리

   

詩. 박희순

 •광양문인협회원

•광양시새마을금고 이사

 

 

 

 

 

 

 

 

 

 

아직은 뜨거운 한낮의 열기

피할 수 없는 초목들이

온몸 비틀어 열기를 삼킨다

 

화려한 봄꽃으로 피어 낸

홍매화, 철쭉, 수선화는 아직 푸른데

가녀린 코스모스 흐드러져

분홍빛 얼굴 내밀어 가을을 반긴다

 

스산한 가을날,

훌쩍 떠나간 첫사랑 닮은 여린 꽃잎

코끝에 대어보니

시큼한 추억들이 되살아난다

 

백년 넘어서 왔다 쫓겨 간 폭염

긴 세월 산화 된 애달픈 사랑으로 남았나

허허로운 가슴속 헤집고 간다

 

언제 식어 재가 될지 모르는 열정

그 맘 알아 버린걸까

서글픈 풀벌레 합창 심금을 울린다

광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예슬 의사국 속기 주무관, 농촌
골프장 건설, 순조롭게 진행 중
<기자수첩> 연봉 3895만원,
어린이테마파크…부지매입에만 열 올
이균영 문학비 건립된다…황재우 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