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13:39
> 뉴스 > 사회/환경 > 환경
     
카메라 고발 - ‘담 하나 사이’
[787호] 2018년 11월 23일 (금) 19:18:21 김영신 기자 yskim@gynet.co.kr
   
 

커피를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로 살 수 있는 중마동 ‘S’유명커피숍 옆.

낮은 담 하나를 사이에 둔 공터에 녹슨 오토바이를 비롯 비닐, 캔, 담배꽁초 등 온갖 일회용쓰레기와 생활쓰레기가 무단 투기돼 있어 지나는 행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우거진 잡풀 속에서는 파리 등 유해곤충들이 서식하고 있고 악취마저 풍기고 있다.

시(市)유지인지, 사(私)유지인지 모르지만 냉장고 등 생활폐기물, 인테리어 공사 폐기물까지 적재돼 있어, 도심 속 쓰레기장으로 전락하고 있다.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엄마들이 뿔났다… 중국알루미늄공장
골프장 건설, 순조롭게 진행 중
<현장에서> 울먹이고 탄식하는‘엄
미혼모 된 원어민교사, 안타까운
최예슬 의사국 속기 주무관, 농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