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터미널 일부 임대 제안 ↔ 운영사,“건물 통째로 빌려라”
시, 터미널 일부 임대 제안 ↔ 운영사,“건물 통째로 빌려라”
  • 이정교 기자
  • 승인 2020.02.07 18:34
  • 호수 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임시운영 장기화에‘임대 검토’
정상화 재촉구 및 제안 공문 발송

운영사,“시가 쇼하고 있다”발끈
“사과 없이 임대·매입만 논의하자”

시와 터미널 운영사 간의 갈등으로 촉발된 임시터미널 운영이 해를 넘겨 계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 시가 읍터미널 일부 시설 임대를 제안하고, 실무진 사이에서 논의도 진행되던 중 양측의 관계가 또 다시 얼어붙었다. 시의 임대 제안에 운영사가 돌연 건물 전체를 임대하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시는 여객자동차 터미널 구조·설비 기준에 의거한 시설만 필요할 뿐 부가적인 상가시설은 논외라는 입장이다.

지난 5일 터미널 정상화를 재차 촉구 하면서 임대 제안 검토를 바라는 공문을 발송해 운영사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다만 임대는 박상옥 대표가 갖고 있는 운송사업권 폐업이 선행돼야 된다. 관련법상 시가 운영권을 임대하는 것은 불가하기 때문이다.

종합하면 대시민 사과 등 선행 조건에 따른 정상화 또는, 사업권 폐업 후 1층 터미널 시설 임대 등 2개 선택지를 운영사에 제안한 상태다.

더불어 경영이 어렵다고 주장하는 터미널 사업 등의 재정지원 근거 마련을 위해‘광양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 재정지원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지난달 9일부터 20일간 입법예고를 마쳤고, 오는 3월 열리는 제286회 광양시의회 임시회에 상정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사업자의 시설 전체 임대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며“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계속해서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반면 운영사는“‘넘을 수 없는 벽’을 세워두고 시가 쇼하고 있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넘을 수 없는 벽’이란 기존에 시가 요구했던 △현 상황에 대한 대시민 사과 △운송사 분쟁 해소 방안 △재발방지 확약 등이다.

운영사는 2개 선택지에 따른 별도 선행조건이 아니라 대시민 사과 등의 조건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해석하고 있다.

이와함께 임대 또는 매입 등 정상화 방안도 대시민 사과와 같은 선행조건 없이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하더라도 기간이 끝난 후에 시가 재계약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느냐”며“정상화는 아직 멀었다. 그렇게 알고 있으면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