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포스코, 상생협의회TF 2차 회의 ‘기대감’
지역사회-포스코, 상생협의회TF 2차 회의 ‘기대감’
  • 지정운 기자
  • 승인 2022.05.02 08:30
  • 호수 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광양시청서 양측 8명 첫 만남
합의문 작성 등 협의결과도 ‘관심’
상생TF 1차 회의
상생TF 1차 회의

 

지역사회와 포스코의 상생협력을 위한 ‘상생협의회TF’ 2차 회의가 오는 3일 오후 2시 광양시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달 20일 1차 회의가 무산되면서 이번 회의가 사실상 첫 회의가 됐고, 어떤 협의 결과가 도출 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광양시 등에 따르면 이번 2차 회의에는 양측의 임원과 간부 등 8명이 참석한다.

포스코 측 참석자는 기존의 포스코홀딩스㈜ 박정빈 경영전략팀 임원과 ㈜포스코 김승준 경영기획실 임원에 ㈜포스코 광양제철소 이철호 행정부소장이 추가로 합류한다.

전라남도는 주순선 전략산업국장(3급)이 참석하며 광양시에서는 장형곤 경제복지국장(4급), 임채기 의회사무국장(4급), 박형배 광양상공회의소 사무국장, 김진환 광양참여연대 사무처장이 함께한다.

이 자리에서는 지역사회가 포스코 측에 미리 전달한 상생협력 합의안을 놓고 상호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회의 일정과 합의안 도출 관련 의견도 다룰 전망이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 1월 주주총회를 거쳐 지주사 체제 전환을 선언하고, 포스코 그룹 전체의 전반적 경영전략과 신규투자 등을 주도할 지주사 ㈜포스코홀딩스의 본사를 서울로 결정했다.

하지만 포항지역의 강력한 요구에 밀려 포스코는 기존 결정을 뒤집고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의 본사 소재지를 모두 포항으로 변경하기로 포항시와 합의했다.

이런 과정에서 포항시를 비롯한 정치권의 포스코에 대한 경영간섭으로 전남지역 투자계획 등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역사회에 확산하기 시작했다.

이에 전남도와 도의회, 광양시와 시의회, 광양상공회의소는 지난 3월 중순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포스코의 지역상생을 촉구하는 지역의 요구사항 등을 전달했고, 포스코는 광양지역 상생협의회TF 구성을 약속했다.

이후 양측의 실무진 사전 조율을 통해 지난달 4월 20일 상생TF 1회의가 열렸지만 포스코의 불참으로 회의가 무산되며 지역사회의 불만을 샀고, 포스코 측은 지난달 25일 광양시에 보낸 공문을 통해 5월 3일 회의 참석을 알렸다.

앞서 전남도와 광양시 등 지역사회는 포스코 측에 보낸 합의서 초안에 △㈜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 본사 광양 이전 △신규법인 설립 시 본사 광양 설치 △포스코 미래기술연구원 내 ‘수소‧저탄소에너지 연구소’와 ‘이차전지 소재 연구소’ 광양 중심 운영 △기존 전남지역에 대한 5조원 규모 투자계획의 차질없는 이행과 이차전지 등 신사업 분야 투자 확대 △광양제철소 내 ‘구매팀’ 신설과 ‘지역업체 구매물량 목표제’ 실시 △‘광양지역상생협력 협의회’에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의 의무 참여 및 지역협력사업 적극 추진 등을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