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 15:30
> 뉴스 > 광양장터 > 신설상가
     
순천 중앙동에서 먹었던‘추억의 곱창전골’맛 그대로~100% 국내산 곱창으로 전통의 맛을 이어가는 곳!
‘이대 전원곱창’오픈
[747호] 2018년 01월 26일 (금) 17:37:19 이정선 기자 ljsbabara@hanmail.net
   
 

순천 명물로 소문난 중앙시장‘곱창골목’의‘전원곱창’… 몇년전‘KBS 6시 내고향’에 방영되어 그 맛을 널리 인정 받았다. 40년 전통으로 곱창집을 운영하고 있어 지역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추억의 맛’이라고 입을 모은다.

   
 

안효종(42세) 대표는‘추억의 맛’을 이대 째 이어가고자 지난해 중마동에 ‘이대 전원 곱창’을 오픈했다. 어머니의 ‘손 맛’을 기본으로 하고 거기에‘젊은 패기’를 더하니 벌써부터 많은 단골들이 생겨나고 있다.

   
 

안 대표는 16년동안 물리치료사로 묵묵히 일해 왔었다. 전문직으로 인정을 받고 나름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기 때문에 집안 식구들에게 그의‘창업’은 반가운 소식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가게를 차려 운영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고 더욱이‘어머니의 곱창전골 맛’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자신이 이대째‘그 맛’을 이어간다면 상당히 큰 의미가 있고 자부심이 있을거라 생각했기 때문에 소신을 굽히지 않고 과감히 창업에 도전했다.

   
 

그 결과 지금은 가족 모두가 응원해주고 특히 어머니가 정신적으로 많은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한다.

안 대표의 열정과 희망이 담긴 중마동 ‘이대 전원 곱창’은 100% 국내산 곱창을 사용한다. 안 대표는“이틀에 한번정도 순천 도축장에 가서 곱창을 직접 사와서 손질을 한다”며“손질한 곱창은 깨끗이 씻어 기름기와 잡내를 제거한 다음 돌판에 초벌구이 되어 손님에게 내어진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모든 재료와 비법양념은 어머니 가게와 동일하게 사용하기 때문에‘곱창의 맛’에 대해선 보장한다”고 덧붙였다.

   
 

‘이대 전원 곱창’의 메뉴는 곱창전골, 돼지고기전골, 새끼보전골, 곱창구이 등이 있다. 그중 달큰한 시금치와 당면이 푸짐하게 올라가 있는 곱창전골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찾는 메뉴중 하나인데 전골을 다먹은 후 남은 소스에 비빔밥을 볶아서 동치미와 함께 먹으면 그 맛이‘일품’이다. 또한‘곱창구이’는 돌판에 노릇하게 구운 후 깻잎 장아찌에 싸먹으면 잡내가 나지않고 입안가득 깻잎향이 퍼지면서 쫄깃한 곱창의 식감을 제대로 맛 볼 수 있어‘곱창’을 꺼려하던 사람들도 한번 먹어보면 매니아가 된다고 한다.

‘이대 전원 곱창’의 모든 메뉴는 포장 및 전국 택배가 가능하다. 안 대표는 “외출하기 어려운 분들을 위해 추후에 배달도 할 생각이다”며“많은 사람들에게‘이대 전원 곱창’의 맛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 문의 : 061) 794-3344

              010-2681-7197

▶ 위치 : 광양시 발섬길 10(중동)

    (중마동 삼성디지털프라자 뒷편)

▶ 영업시간 : 오전 10시 30분부터

                     저녁 10시 30분까지

이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황초, 가족 힐링 어울림 한마당
<포토 에세이> ‘母心鄕’,‘白雲
이경모 선생 추모사진제, 그때 그
광양공공도서관, 희양갤러리‘임재현
모범운전자회, 추석명절 영세공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