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18 월 12:37
> 뉴스 > 교육/문화
     
박옥경의 논술교실[138]
지도 : 박옥경 (광양중진초등학교 방과후글짓기/논술교사)
[765호] 2018년 06월 08일 (금) 19:12:45 광양뉴스 webmaster@gynet.co.kr

도전하는 정신은 아름답고 대견하죠. 그리고 처음 도전하는 일에 대해서는 기대와 설렘이 더욱 크지요. 박지아 학생은 이번에 윤동주 백일장에 처음 참가하면서 그 마음을 아주 자세하게 써서 읽는 사람이 현장에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게 해요. 글짓기를 빨리 마무리하지 못하는 안타까움도 함께 느껴질 만큼 구체적으로 진솔하게 썼어요. 다음에 참가할 때는 꼭 입상할 거예요. 실패를 성공의 기반으로 삼는 긍정적 도전 정신이 훌륭하니까요.

시간의 흐름에 따른 주변 상황과 마음의 변화, 마감 시간은 임박한데 잘 써지지 않는 안타까움, 앞으로의 생각 등을 잘 정리했어요. 이렇게 꾸준히 글짓기를 하면 내년 윤동주 백일장에서 분명히 입상할 실력이 되어있을 거예요.

 

 

<생활문>

 

광양중진초등학교 6-2 박지아

   
 

 

윤동주 백일장

 

5월의 셋째 주 토요일, 윤동주 백일장이 있는 날이 돌아왔다. 사생대회는 미술학원 다닐 적에 곧잘 참가했는데 백일장은 이번이 처음이라서 긴장이 많이 되었다. 일찍 일어나서 씻고 9시 40분에 집을 나섰다. 떨림과 두려움 반, 설렘과 기대 반이 내 머릿속의 자리를 전부 차지해 버렸다. 두근대는 심장을 달래면서 대회장에 도착하자 나보다 훨씬 일찍 와 있는 사람들이 보였다. 하얀 색과 파란 색 천막이 눈에 띄었다. 그 곳이 중앙이겠지 싶어서 발걸음을 옮겼다. 중앙에는 입구에서 본 사람들보다 훨씬 북적거렸고 시끄러웠다. 그래서 한 손으로 귀를 막고 그나마 한적한 곳으로 이동하였다. 전에 윤동주 백일장에서 수상을 한 사람들의 작품과 인터뷰 내용이 실려 있는 책자를 보았다. 나는 생활문과 그림을  특히 꼼꼼히 보았다, 그림은 풍경화였는데 주제에 잘 맞게 예쁘고 멋지게 그린 것 같았다. 나도 그림으로 시작할까 싶었다. 원고지 받는 곳에서 한참동안 서성거렸다. 그 때 낯이 익은 애가 눈앞을 지나갔다. 논술부에서 봤던 장난꾸러기 남자애였다. 그 애가 돗자리도 빌려와서 커다란 나무 그늘에 자리를 잡고 샤프와 지우개를 꺼냈다. 백일장의 주제는 나무, 무지개, 외갓집이었고 사생대회의 주제는 풍경화였다. 나는 무엇을 주제로 써야할지 갈등을 오래 했다. 내 마음대로 글이 써지지 않아 시간을 낭비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제대로 글쓰기를 시작한 것도 11시쯤이었다. 최대한 여유를 가지며 글쓰기를 하려고 수상작 모음집도 들춰보며 열심히 썼는데 마감하는 오후 1시가 얼마 남지 않았을 때 2장을 조금 넘어서부터 생각한 만큼 못쓰고 마무리를 지었다. 마지막까지 깜박 잊어서 작품을 받는 언니가 볼펜을 빌려주어서 겨우 끝내고 제출했다.

처음으로 참가한 백일장이라서 실수도 많고 글도 제 실력 발휘도 못해서 너무나 아쉬웠다. 또 지금 떠올려 보면 내가‘여기까지 글을 쓰겠다’ 싶어서 미리 써 둔 마지막 글을 보고 마무리를 지었는데 그만 깜빡 잊어버리고 처음 써 둔 마지막 글을 지우지 못하고 제출해버렸다. 정말 아쉽고 그 글을 버렸다는 생각이 나를 괴롭힌다.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필력도 훨씬 늘려서 만회할 것이다. 그러니 필력을 늘리기 위해서는 책을 많이 읽고 글을 많이 쓰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 앞으로는 책도 더 틈틈이 읽고 글도 잔뜩 쓰고 논술교실에서도 집중해서 예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해야 겠다.

광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광양신문, 6.13 지방선거 개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광양
정현복 시장 재선 성공 “전남 제
광양시장후보
정책 대결없고, 고발만 난무…역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광양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24호 | 최초등록일: 2006. 7. 21 | 발행인,편집인: 김양환 | 인쇄소: 중앙일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환
주소: 전남 광양시 불로로 123 (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 전화: 061-794-4600 | FAX:061-792-4774
Copyright 2008 광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