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수소경제 중심도시‘비전 선포’
2050 수소경제 중심도시‘비전 선포’
  • 광양뉴스
  • 승인 2021.10.08 17:22
  • 호수 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감축·저탄소사회로의 전환 가속화
미래 신성장 전략산업, 수소산업 육성 ‘의지 천명’

광양시가 지난 8일 광양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2050 수소경제 중심도시 광양 비전’을 선포했다.

‘2050 수소경제 중심도시 광양 비전’은 기후 위기가 현세대와 미래세대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 최대 도전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과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이 활발한 데 따른 광양시의 실현 의지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수소경제법 시행으로 수소경제 선점을 위한 생존 경쟁이 본격화되고, 수소경제는 국가와 기업, 도시의 신성장동력이자 경쟁력의 원천이 되고 있다.

이를 고려해 우리나라 대표 제철·항만도시 광양시가 기업, 기관, 시민의 연대와 협력으로 지속 가능한 수소경제 선도도시로 탈바꿈하기 위해 시민의 뜻을 모아 실천하기로 했다.

2050 수소경제 중심도시 광양비전 선포식은 수소경제 비전 영상과 정현복 장의 비전선언문 낭독에 이어 서동용 국회의원, 진수화 시의장,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민창기 포스코 수소총괄실장 등 9명이 홀로그램 퍼포먼스에 참여했다.

정현복 시장은 선언문을 통해“탄소중립 실현과 저탄소사회 전환을 위해 수소경제 중심도시를 비롯 청정에너지 수소를 기반으로 한 수소산업을 미래 신성장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도시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수소 생산, 저장, 공급, 활용의 친환경 수소생태계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수소시범도시와 수소특화단지를 만들겠다”며“제철산업 탄소중립 전환과 광양항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긴밀한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더불어 수소전문기업 및 관련산업 육성, 발굴, 지원으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선언했다.

시는 이 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 △2022년 수소시범도시 공모사업 응모 △수소상용차 보급 750대(‘25~‘30 물류트랙터), 수소차 보급 700대(‘26년) △수소출하센터 1개소‘26년) △수소연료전지발전 100㎿‘25년) △수소충전소 구축 8개(~‘30년) △부생수소 생산설비 구축 4만톤(‘25년) △수소 전용 항만 터미널 구축(전라남도 용역 중)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수소시범도시 공모사업’은 도시 내 수소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주거, 교통, 건물 등에 청정에너지인 수소를 활용하는 초기 단계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광양시는 기업과 민간 협의체를 구성해 민자유치를 포함한 공모사업 추진전략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8월 3일 전남도, 광양시, 포스코 간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사업비 2억원을 들여‘광양시 수소산업 육성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10월에 완료 예정인 수소산업 육성 기본계획 용역에는 광양시 수소산업 기본계획 로드맵과 포스코 수소 관련 연계사업 발굴 등 수소산업 전반에 이르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제공=광양시청